Note 1.1

Jino PARK's arts work note

Archive for the ‘Bodhidharma’ Category

달마를 그린 까닭

leave a comment »


범어(산스크리트어)로 [보리다르마]이기에 音寫해 [보리달마], 줄여서 [달마]라 한다.
인도 향지국 왕자로 인도 불교의 석가모니부터 28대 조사로 중국에 이주, 포교함. 중국 선종의 初祖로 9년 면벽 후 바로 2조 혜가에 전법하고 사망했다.
중국에서 활동한 인도인이라는 특이한 이력과 용모 덕분인지 달마에 얽힌 여러 가지 재미있는 일화가 전해 내려온다. 서역에서 중국으로 갈 때 갈댓잎을 타고 강을 건넜다든지, 면벽수련 중에 졸음을 피하려 눈썹을 잘라냈는데 그것이 자라나서 차나무가 되어 스님들이 차를 즐겨마시기 시작했다는 등의 여러 일화가 있다.
이런 일화들 중에 가장 유명한 것은 뭐니 뭐니 해도 달마의 용모에 얽힌 내력일 것이다. 달마도에서 보듯 달마는 무섭게 생긴 것이 특징이지만, 전설에 의하면 달마는 원래 아주 잘생긴 미남자였다고 한다.

달마는 젊은 나이에 이미 깨달음을 얻어 자신의 몸과 영혼을 자유자재로 분리할 수 있었는데, 한 번은 영혼이 빠져나간 달마의 몸을 발견한 아수라가 자신의 몸을 버리고 달마의 몸속으로 들어갔다고 한다. 몸을 도둑맞은 달마는 하는 수 없이 아수라의 몸을 빌어 살게 되었고, 그 후로 달마는 악귀들이 보이는 족족 때려잡았다고 한다. 이런 연유로 귀신들은 달마의 얼굴만 봐도 멀리 달아나기 때문에 달마도는 축귀의 효력이 있다고 한다.

한 마디로 정의하자면 달마는 악마의 몸에 깃든 성자인 것이다. 내가 달마에 관심을 가지게 된 점이 바로 이 부분이다.

나는 2007년부터 ‘다이달로스의 일생’이라는 큰 제목으로 다이달로스를 중심으로 그리스 신화의 여러 일화들을 재해석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달 아래 이카로스’를 시작으로 ‘투우장의 미노타우로스’까지 두 가지 이야기를 끝냈다. 지금까지 했던 이야기는 다이달로스의 아들인 이카로스 세대의 이야기였고, 그 다음으로 할 이야기는 다이달로스 본인에 관한 이야기다. 그러자니 다이달로스의 모습을 형상화해야 했다.

내가 본 다이달로스는 ‘사람으로 살아남은 자’이다. 그는 신과 짐승의 사이에 인간이 존재해야 한다고 믿고 그것을 지켰다. 미노스, 파시파에, 아리아드네, 이카로스, 미노타우로스 등은 얼핏 다이달로스 때문에 변을 당한 것처럼 보이지만, 실은 스스로 자신의 자리를 벗어난 때문에 파멸한 것이다.

신과 짐승, 선과 악, 삶과 죽음의 한가운데 있는 것. 그것이 다이달로스라고 느꼈고, 그것을 그리려 했지만 좀처럼 풀리지 않던 차에 달마도를 접하게 되었다.
미추와 선악이 공존하는, 악마의 몸에 깃든 성자. 나는 곧바로 이 주제에 빠져들었다. 달마의 모습을 표현하기 위해 나는 꽃, 바람, 보석 등의 아름답다고 여겨지는 것들을 그렸다. 달마의 얼굴이라는 종착점은 정했지만 그곳으로 가는 길은 정하지 않은 채 그저 꽃밭으로, 숲으로, 강으로 의식을 옮겨 떠오르는 것들을 그렸다. 그러다 보니 어느새 엄혹한 죽음의 얼굴을 한 달마가 다가오고 있었다. 이제 즐거운 그림 그리기를 끝내야 하는 순간이 다가오는 것이다. 살고자 할수록 죽음에 더 가까이 다가가게 되는 숙명을 지닌 인간처럼. 어쩌면 다이달로스의 얼굴이 달마를 닮았을지도 모르겠다. 내가 그린 달마는 이렇게 생겨났다.

Advertisements

Written by jinopark

November 19, 2009 at 5:18 am

Posted in Bodhidharma

Bodhidharma

leave a comment »

달마에 대해 잘 정리해 놓은 글을 보고 스크랩합니다.
출처는 다음

http://www.waltsdorsai.net/damo.htm

Da Mo . . .
The Indian Buddhist monk Da Mo Or as he is also known, Bodhidharma, Bodhitara, P’u-t’i Ta-mo, Ta-mo, Bodai Daruma, and Daruma to mention a few of his names…

“The essence of the Way is detachment. And the goal of those who practice is freedom from appearances.” Taken from Bodhidharma’s Wake-Up Sermon as translated by Red Pine.

Bodhidharma was born around 440 A.D. in Kanchi, the capital of the Southern Indian kingdom of Pallava. He was a Brahman by birth, the third child of King Sugandha, was a member of the Kshatriya or warrior caste, and had his childhood in Conjeeveram (also Kanchipuram or Kancheepuram), a Buddhist province south of Madras. He received his religious training from the Dhyana Master Prajnatara, and was considered very wise in the way of Dhyana or Zen practices.

Da Mo is said to also have been proficient in Kalaripayat (an ancient karate-like art that was influenced itself by vajramushti) which while including some weaponry included weaponless forms that were practiced in conjunction with the controlled breathing techniques of pranayama. Pranayama is part of the “Eightfold Path of Discipline” in Astanga yoga.

In most of East Asia, today, Da Mo is revered as the spiritual father of Zen Buddhism, having been the twenty-eighth patriarch after Sakyamuni (the historic Buddha) and the first patriarch of Zen Buddhism in China. He started what eventually became the Ch’an school of Buddhism in China. He is also the founder of a weaponless fighting art that was the precursor of modern-day martial arts.

During the Chinese Southern Liang dynasty [502-557 A.D.] the Emperor Liang Wu invited the Buddhist monk Da Mo to preach Buddhism in China. Da Mo arrived in China around 520 A.D., although accounts have it that he arrived during the Sung dynasty (420-479 A.D.), and eventually met Emperor Wu at Chin-ling (now Nanking).

When Da Mo met Emperor Wu, the Emperor asked, “What is the holy ultimate truth?” Da Mo answered, “It is Emptiness itself and there is nothing holy.” “Who then is the one who at present stands confronting me,” responded the Emperor? “I do not know (fushiki, pu-shih)!” was Da Mo’s response. This now-famous question-and-answer dialogue “I know not,” is considered a reverent allegory for explaining specific Zen tenets.

After the Emperor decided he did not like Da Mo’s Buddhist theory/answer, Da Mo withdrew to a Shaolin Temple, in Honan Province. Entering the temple he saw that the priests in an emaciated condition, were weak and sickly, so he shut himself away to ponder the problem. When he emerged after nine years of seclusion, some say he wrote two classics: Yi Gin Ching or I Chin Ching (Muscle/Tendon Changing Classic) and Shii Soei Ching or Hsi Sui Chin (Marrow Washing Classic). Others say that he secreted the two works in the walls of the temple, and that they were found only after his demise. Hsi Sui Chin, was said to have been transcribed by Do Mo’s disciple Hui K’o and is said to have been lost to the world. The second work, I Chin Ching, has been translated several times, thereby clouding its actual origination. Regardless, Da Mo’s teachings instructed the Shaolin priests how to gain health and change their physical bodies from weak to strong (muscle/tendon changing), and taught the priests how to use Chi to strengthening the blood and immune system, and to energize the brain and attain enlightenment (marrow washing).

The basis of these works, the physical drills of which are called Shihpa Lohan Shou, or Eighteen Hands of the Lohan (Buddha), were incorporated into the Shaolin Chi Kung and martial arts (what became known as Kung Fu – which is pronounced gung-fu, or, Shaolin ch’uan fa in Mandarin and which in Japanese is Shorinji kempo) training of the times. At the present time, Lohan is used to designate all famous disciples of the historic Buddha, but more generally the term refers to those five hundred arhats (Sanskrit term for those who have achieved nirvana) who are supposed to reappear on earth as Buddha.

Several decades after Da Mo’s death a ch’uan fa master named Chueh Yan Shang-jen combined and increased Da Mo’s original eighteen hand-and-foot positions to seventy-two. Ch’uen then met with a Shensi Province martial arts master, Li-shao. The two further enlarged Ch’uen’s 72 “strokes” to 170 and gave the best of them names such as the tiger, leopard, dragon, snake and crane.

Most ch’uan fa forms practiced today, are the descendants of the 170 (173) hand-foot positions of Ch’ueh Yan and can be traced further, back to the eighteen positions of Da Mo. Also based directly on Da Mo’s Shaolin ch’uan fa is Kosho-ryu (or “Old Pine Tree Style”) kempo. In essence, the ideals of Zen Buddhism as expounded by Da Mo are fundamental to the physical manifestations of the Kosho-ryu fighting art. The development of restraint, propriety, humbleness and integrity are the cornerstones of Kosho-ryu kempo, with the actual combat techniques merely one of the many modes of reaching these goals.

Da Mo is thought to have died around 534 A.D.

It is also said . . . A monk asked Baso Doichi (Ma-tsu Tao-I, d. 788, another individual instrumental to the history of Buddhism in China) “What is the ultimate teaching of Buddhism?” Baso struck him, saying, “If I did not strike you, the whole world would laugh at me!”

Another monk asked, “what is the meaning of Bodhidharma coming from the West?” (see note) Baso said “You come up nearer to me and I’ll tell you.” When the monk approached him, the master slapped the monk’s ear saying, “The secrets are difficult to guard!”

Note: this amounts to asking the ultimate teaching of Buddhism, as Bodhidharma is the first Zen patriarch of China who brought Buddhism from India.

Sources:

Karate’s History and Traditions, revised, Bruce A. Haines, Tuttle

The Tao of Tai Chi Chuan, Jou, Tsung Hwa, Tai Chi Foundation

The Zen Teaching of Bodhidharma, translated by Red Pine, North Point Press

Zen and Japanese Culture, by Daisetz T. Suzuki, Princeton University Press,

The Root of Chinese Chi Kung, by Dr. Yang Jwing-Ming, YMAA Publication Center

http://www.parkjino.com

Written by jinopark

November 13, 2009 at 8:43 pm

Posted in Bodhidharma

Flower 02

leave a comment »

Written by jinopark

November 13, 2009 at 6:44 am

Posted in Bodhidharma

Flower

leave a comment »

Written by jinopark

November 13, 2009 at 6:15 am

Posted in Bodhidharma

Damo 03

leave a comment »

Written by jinopark

November 13, 2009 at 4:54 am

Posted in Bodhidharma

Damo 02

leave a comment »

Written by jinopark

November 12, 2009 at 8:57 pm

Posted in Bodhidharma

하루한점 12 – Bodhidharma – Dalma

leave a comment »

보리달마 혹은 달마라고 불리우는 중국 선종의 개조입니다. 앞서 네이트 백과사전을 스크랩해두었지만, 조금 더 검색을 해보니 여러가지 재미있는 이야기가 많이 있습니다.

문득, 중국이나 우리나라 말고 다른 나라에도 달마그림이 있을까 싶어 검색을 해보니 꽤 있습니다. 일단 이름만해도 여럿입니다. Bodhidharma / Daruma / Pchu-tchi ta-mo / Putidamo / Pu-ti Ta-mo / Da Mo, Shaolin a qigong /chi kung
맨 앞의 Bodhidharma가 산스크리트어니까 이것이 본명일 겁니다. 보드히드하르마. 나라마다 발음하는 법도 다르고 이름도 다르니까 저는 해오던대로 달마스님이라고 부르고 Dalma라고 표기하기로 했습니다.



참 다양한 달마가 있었습니다.
그 중에서도 제가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달마는 이 달마.
설정에 충실한 모습이십니다.
어쨌건, 나라도 다르고 화가도 다르지만 ‘악마의 탈을 쓴 성자’라는 것은 변함이 없습니다.
달마조사는 부처의 뒤를 잇는 불교의 사조이기도 하지만, 소림사를 중심으로한 중국 무술의 시조이기도 합니다. 재미있는 것은, 달마스님의 설정이 너무나 설화적이고 카리스마 넘치는 덕분에 달마스님이 무술하는 모습은 별로 찾아보기 힘들다는 점입니다.


하긴 그 마스크에 저런 포즈는 화가인 제가 생각해도 약간 무리.
대신에 무술의 끝이라는 경공술을 보여주는 그림은 있습니다. 서역에서 오실때 이미 무술은 완성된 상태로 오신거라, 남들은 비자받고 예매하고 배타고 건너느라 오만고생 할 때 혼자 갈댓잎을 타고 오셨다는 거.

패션이 동남아스러운 것이 바로 이 그림이 진품이라는 증거. 동남아와 일본, 중국등에서 그려진 달마스님의 몽타쥬를 보다보니 세상에는 참 악랄하게 생긴 사람도 많다는 것도 다시 느꼈고, 그동안 달마스님하면 떠올랐던 김명국의 달마도는 아주 점잖은 모습이더라는 것을 세삼 깨달았습니다.

악마의 얼굴이기는 커녕, 중생에 대한 연민 가득한 저 모습은 측은해 보이기까지 합니다. 그러고보면 우리나라 사람들이 참 선한 마음을 가지고 있는가 봅니다.

Written by jinopark

October 24, 2009 at 3:12 am